돌에 피는 연꽃

건강한이웃 홈페이지를 다음 카페로 이전하였습니다

돌에 피는 연꽃


www.drug-info.co.kr 

건강한이웃 홈페이지를 다음 카페로 이전하였습니다.

http://cafe.daum.net/drug-info

목련꽃 피면 만날 그날을 그리며

돌에 피는 연꽃[새글]
유장한 세월을 누리며
날마다 커가는 그리움이 바위산처럼 무겁다.
역정을 반추하는 외로운 넋이여.
보면 볼수록 가깝고도 먼 얼굴이여
보고픈 맘 꿈속에서 피어난 수련을 반긴다.
함부로 범치 못할 단아한 수련.
청초한 모습 아닌 모습이 세월을 건너
하나의 의미가 인연을 살린다.
매섭도록 차겁고 얼음처럼 시린
그대여. 목련꽃이 피는 대낮에 진정 그 의미를
한(恨) 속에 승화시키리라...
그 한이 안으로 익어 그리움을 애태우는가.
목메인 그리움이 한을 씻어 낼까.
한 점 구름 이는 날이 바로 아프게 저며내는
태양의 8월. 마음을 열고 가슴으로 되새기는
8월의 태양빛이여.
그 빛 어둠을 앗아간지 언제인가.
영혼의 벌판에 시들지 않을 수련이
갓핀 꽃술에 이슬을 머금고 이 누리를
보둠고 오늘을 경작하는 그 향기로움이여.
그 향기 8월에 하늘을 울리더니
그대로 이어지는 순일한 향기는
고단한 삶터를 보람으로 일구어준다.
어디 그 뿐인가.
나날의 삶이 싱그럽게 바람을 일으키면
수련을 향한 그 빛이 이 자리를
뜨겁게 달구어 가는 길-.
아스란 빛아닌 그 빛을 따라
그리움이 익어가는 그길에서
비수같은 아픔이 가슴애이는 슬픔들이
언젠가는 영글어질 하나의 별.
선도화를 드리고 싶어라.
감색 짙은 색깔로 새로워진 그대여!
서늘한 눈매에 노을이 걸렸구나.
적막한 뒷모습이 달빛처럼 시립구나.
마실수록 갈증은 더해지고
만질수록 더 멀리 서 있은 그대여.
갈증을 풀어보고 싶어 하늘을 보고
땅을 밟고 먼 산 구름처럼 길을 나설까.
무거운 세월의 짐을 나눌길 없어
작은 바람이 불어도 안으로 다짐하는 수련.
빗방울 소리에 마음을 열어 놓지만
메마른 잎사귀는 시들줄 모르리라-.
무심한 세월 밖의 노래여
구김살 없는 이 길에 오계절이 오가고
소리없는 소리들이 길을 밝혀주는가.
마음골짝에 스산한 바람이 일어도
앓는 가슴 덮어줄 따스한 그리움이
눈 속에서 찬물 마셔도 식을 줄 모른다오.
사무침이 너무 오래인 사무침이 연실 속에서
수련이 다시 피어나 이렇게 하늘을
보둠고 서 있는 8월의 태양.
한낮에는 촛불없어도 되지만,
보름밤도 구름이 끼이면 그믐날처럼 어두운 세상.
누가 어두운 세상이라 했던가.
이리 개인날이 사무침의 촛불은
이제 연실이 된 지금.
무엇이 두렵고 아쉬움이 있을까마는
못다한 사연들은 샘물처럼 항상 솟고 있다오-.
한발 가까이 다가온 그대여
어둠 속에서도 빛을 나눌 그대여.
내생에 다시 꽃필 수련은 생각하지 말자.
전생에 맺은 인연이라 오늘이 즐겁지 않는가.
지금 여기서 꽃문을 열면 내생도 전생도
이 꽃 속에 있지 않겠는가.
가슴 조이던 만남의 시간. 언제 어디서
무엇을 버리려고 시간의 만남이 이렇게
마음 조이게 하는가. 이 마음의 깊은 골짝을...
목련꽃이 고개를 들려면 아직은 멀었는데
시간의 만남은 어찌 이리 빠르기만 하는고.
가지마다 목련이 새옷을 입는 그날,
내 영혼의 넋이 혼을 타고 수련의 아련한 꽃술에다
붉은 피를, 샛파란 피와 피를 마시며
오늘을 삼켜버려야 풀리겠는가
이 그리움의 매듭과 매듭이-.

-이 해를 마지막 보내는 섣달 그믐밤에
목련꽃 피는 그 나무를 보둠고

-1980년대?(미상)




내 가슴 그윽한 솔밭에서 솟아나는 샘물은
마르지 않는 정과 그리움이 함께 솟아나
시들지 않는 수련을 하늘바다에 피어 놓는다.
가없이 열린 하늘에 핀 수련.
애절한 사연을 모를리 없지만 어찌하랴
이 땅과 하늘마다는 합일 없는 철길처럼
두줄기 길이 땅에 하나를, 하늘에 하나를
나 있는 걸 누가 모르겠는가.
그래서 애절한 기적소리 울리며 철마는
철마는 쉬임없이 가고 있지 않는가.
고단한 세월의 바람을 안고 이 길을 가는
철마의 모습에 누가 애타는 마음의 눈을
씻을 수 있으랴-.
천지를 뒤흔드는 이 소리없는 소리를 들으며
햇빛 쨍쨍한 파란 하늘에 번개치고 소낙비
오는 소리를 듣고 있는 수련아.
목련꽃 피는 날은 언제쯤일까-.
목련이 피면 아련한 꿈길에서 8월이 살아난다.


강원도에서

강물처럼


자연은 마음이고
영혼은 푸른숲이라는 것을
그래도 굽이굽이 개발이라는 것에
덜 상처입은 강원도의 오지를,
태백에서 정선으로 가는 풍경을 보면서
다시 실감을 했다.
마음과 영혼
자연과 숲들 ...

톨스토이는
ㅡ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때는
바로 지금 이순간이고 ,
가장 중요한 사람은
지금 함께 있는 사람이고 ,
가장 중요한 일은
지금 있는 사람을 위해 좋은 일을 하는 것이라고 ㅡ

지금 이순간
여기서
사람답게 살아가는 삶이란 것을 알지만
현실은 그렇게 살아가라고
가만히 두질 않해서 탈이 생기는 사람살이다

매순간
지금 어떤 삶의 그림을 그리며
살아가고 있는가를 반조해 보는하루다.